겨울 해운대

여행을 떠나자 단둘이서
준비물 없이 타고 가는 기차
안에서 나는 너를 안겠어
갈까 말까 하지 마
망설임 없이 나와 같이 가
날 추우니까
멋은 내지 마
꽁꽁 싸매와도 넌 예쁘니까
황금빛 모래 위
우리 둘만의 글자를 긋고 싶어
푸른 파도의 채찍질과
이 노랠 같이 듣고 싶어
걷고 나면 지워지는 발자국
실패는 파도에게 맡기자고
우린 그냥 걸으면 돼
신발에 모래쯤 묻어도
그저 너그럽게
여름이 아니면 어때
겨울이 차분하고 훨씬 한적해
추우면 따뜻한 거 가져올게
우리 좀 더 보고 갈래
여행을 떠나자 단둘이서
준비물 없이 타고 가는 기차
안에서 나는 너를 안겠어
집에 둔 바쁨이란 잡념
잠시만은 서울은 안녕
숨차게 일상 위를 달려왔던
네 짐들을 오늘은 바다에 날려
엉켜버린 두루마리 휴지처럼
시간을 되돌리기는 참 어려워
그래서 오늘만은 기억해
사진은 나중에 찍고 내 두 눈에 담을래
지평선이 삼켜버린 해
하루도 강처럼 흘러 버리네
조금 더 놀고 싶은 어린애
처럼 졸라도 바뀌지 않는 겨울 해운대
저녁엔 어떤 일을 할까
부산인데 회 먹으러 갈까
어차피 늦어서 집에 오늘은 못가
너와 단둘이서 해변 위에 있어
여기는 겨울 해운대
너와 단둘이서
해변 위에 있어
바다와 함께 노래해
흥에 겨워
여기는 겨울 해운대
여행을 떠나자 단둘이서
준비물 없이 타고 가는 기차
안에서 나는 너를 안겠어
여행을 떠나자 단둘이서
준비물 없이 타고 가는 기차
안에서 나는 너를 안겠어
오늘 밤
떠나자
Feel so tight
오늘 밤
떠나자
Feel so tight
00:00
0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