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오는 이야기

作曲 : 안예은
문틈으로 스며드는 밤의
노랫소리들을 따라 걸어가면
품에 안은 동화책의 표지를
꼭 닮은 오솔길이 인사하죠
아아 그대여 아아 그대여
나무 뒤에 숨어 새벽을
꿈꾸는 고요한 바람이 스쳐가고
은하수에 누워 밤 이불을 덮은
내일의 햇빛이 잠에 드네
아아 그대여 아아 그대여
천 년에 한 번을
피고 지고 향기조차 없는
그 꽃을 본 적이 있나요
아무도 찾아오지 않는 곳
달빛만이 드는
그 숲에 간 적이 있나요
우우 우우 우우 아득한 그 손이
우우 우우우우우 우우
사랑스런 연인들의 속삭임으로
배를 채우는 마법사와
닿지 못할 한숨과 울음소리들을
주워 모으는 그림자가
아아 그대여 아아 그대여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눈이 시리도록 푸른
바다에 간 적이 있나요
온 몸에 별을 가득 묻히고
발자국을 남기는
새를 본 적이 있나요
우우 우우 우우 흩어진 그 손이
우우 우우우우우 우우
우리 이렇게 먼 길 돌아서
또 우리 이렇게 닿지 못한 채
우리 이렇게 먼 길 돌아서
또 우리 이렇게 엇갈리기만 해
천 년에 한 번을
피고 지고 향기조차 없는
그 꽃을 본 적이 있나요
아무도 찾아오지 않는 곳
달빛만이 드는
그 숲에 간 적이 있나요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눈이 시리도록 푸른
바다에 간 적이 있나요
온 몸에 별을 가득 묻히고
발자국을 남기는
새를 본 적이 있나요
우우 우우 우우
우우 우우우우우 우우
00:00
0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