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방인

作曲 : Ahn Ye Eun
귓가에 희미하게 남은 총성이
그 날의 웃음소리로 변해가고
눈물을 참지 못해 마신 술 한 잔이
흐르는 슬픔만큼 불어나네
시린 햇살이 부서져 뺨을 타고서 내려와
너라는 이름 너라는 향기 너의 모든 게
아 떠나간 사람 평생 후회일 사람
너는 나에게 모든 걸 주고
나는 네 모든 걸 빼앗았어
아 사랑이었나 그대
닿을 듯 뻗은 손길이 야속하게도 멀어져
너라는 공간을 물들이는 피 너의 모든 게
아 떠나간 사람 평생 후회일 사람
너는 나에게 모든 걸 주고
나는 네 모든 걸 빼앗았어
아 사랑이었나 그대
아 떠나간 사람 평생 후회일 사람
나는 위험하고 또 위험해서
홀로 걸을 수 밖에 없었어
아 사랑이었나
아 떠나간 사람 평생 후회일 사람
한번쯤은 웃어줄 걸 그랬어
이렇게 될 줄 알았더라면
아 사랑이었나 그대
00:00
0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