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봄

作曲 : Ahn Ye Eun
점점 뒤쳐지고 있는 것 같아
맞게 걷고 있는지도 모르겠고
점점 뒤쳐지고만 있는 것 같아
두 다리에 힘이 하나도 없다
파란 하늘에 걸린 희끗한 달도
눈이 부셔 볼 수가 없다
빛을 피해 숨고 들키면
도망치는 허공에 매달린 날들
봄이 오고 있는데
나는 겨울잠을 잔다
밤의 가운데 멍하니 서서
머리나 몇 번 긁적인다
봄이 오고 있는데
나가고 싶지가 않아
꽃이 피는 것 해가 뜨는 것
눈이 녹는 것까지 두렵다
구름 사이로 숨은 푸른 아침도
다급해져 볼 수가 없다
쫓기듯 달려도 얼마 가지 못하는
술래 없는 숨바꼭질
봄이 오고 있는데
나는 겨울잠을 잔다
밤의 가운데 멍하니 서서
머리나 몇 번 긁적인다
봄이 오고 있는데
나가고 싶지가 않아
풀이 돋는 것 새가 우는 것
밤이 짧은 것 까지
나는 아직도 나의 동굴 안에서
밖으로 고개조차 돌리기가 힘겨워서
봄이 오고 있어도
나는 겨울잠을 잔다
밤의 가운데 멍하니 서서
시선은 바닥에만 있다
봄이 오고 있어서
나는 나갈 수가 없어
날이 개는 것 따뜻한 것
모두 함께인 것 웃음짓는 것
무슨 일 있니 물어오는 것
다독거림 들까지 두렵다
00:00
04:00